HOME 옥외광고업계 뉴스
서울반도체, 루미테크사의 ‘PI-LED’ 특허 취득‘높은 광효율·연색성 유지·색온도 조절가능’ 모듈 출시 박차
김영욱 기자 | 승인 2016.03.07 12:09

<신기술>

세계적인 LED전문기업 서울반도체는 오스트리아의 친인간조명 전문제조기업인 루미테크와 인간친화적(Human centric lighting) 조명제조기술인 ‘PI-LED’ 특허기술에 대한 라이센싱 계약을 체결했고 관련 모듈 영업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최근 밝혔다.

PI-LED기술은 색온도(Color temperature: 2,500K~7,000K) 조절을 통해 따뜻한 백색(2,500K)과 차가운 백색(7,000K)을 자유롭게 구현할 수 있는 기술로 2007년 루미테크사가 세계 최초로 원천특허를 확보했다. 블루(Blue), 레드(Red) 및 특수색상(special colour)를 이용하여 각각의 색상을 재현할 수 있고, 개별 색상의 조합을 통해 민트(mint) 색상을 구현하여 고연색성을 갖춘 다양한 색온도의 백색 조명을 제조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인류의 삶은 빛을 가공하고 생산하면서 비약적으로 발전해왔다. 어두운 밤에도 밝은 낮처럼 조명을 밝혀 생산활동을 지속할 수 있게 되었고, 조명에 사용되는 광원도 백열등에서 형광등을 거쳐 이제는 저전력, 장수명, 고효율의 반도체 조명인 LED가 조명 광원으로서 각광을 받고 있다.

LED조명의 보급이 확대되면서 인공광원인 LED의 빛을 태양광과 최대한 유사하게 만들기 위한 연구가 지속되고 있으며, 이에 따라 광효율과 연색성이 높은 LED 조명에 대한 조명 고객사의 요구가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여기에 상황별, 시간대별로 조명의 색상을 변환시켜 인간의 생체리듬에 완벽히 부합하는 스마트한 조명을 제조할 수 있는 친인간적 조명에 대한 연구도 지속되고 있다.

루미테크의 스테판 대표는 “차별화된 원천특허와 기술력으로 LED업계를 리딩하고 있는 서울반도체와 PI-LED 기술에 대한 특허 라이센싱 계약을 체결하게 되어 무척 기쁘게 생각한다”며 “루미테크의 PI-LED 기술이 서울반도체의 우수한 LED 제품에 적용되어 LED업계를 선도하는 프리미엄기술로 자리매김하고, PI-LED특허포트폴리오가 더욱 공고해져서, 2020년에 전체 조명시장의 10%를 차지하게 될 친인간적 LED조명시장을 함께 이끌어 나가기를 희망한다”라고 밝혔다.

서울반도체 남기범 중앙연구소장도 “수만년 전부터 인류는 자연이 제공하는 포근한 아침햇살과 활력을 주는 일과조명, 그리고 저녁노을에 노출되면서 자연스럽게 태양으로부터 오는 빛에 적응하고, 특유의 생체리듬을 형성해 왔다”며 “서울반도체는 태양빛과 가장 가까운 빛을 구현할 수 있는 PI-LED 특허기술을 스마트 조명용 LED인 아크리치3의 블루투스 리모트 컨트롤에 적용하여 전세계 조명업체에 공급하고, 이를 통해 고객에게 보다 건강하고 편안한 빛을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www.seoulsemicon.co.kr / www.lumitech.com

 

김영욱 기자  webmaster@n214.ndsoftnews.com

<저작권자 © 소상공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인 : 정이훈  |  편집인 : 전인철  |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정이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이훈  |  종별 : 일반주간신문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 10328  |  등록연월일 : 2011년 11월 23일  |  사업자등록번호 : 105-87-65008
구독문의 : 02-717-3008  |  팩스 : 02-737-3008  |  서울시 금천구 범안로 1130 디지털엠파이어빌딩 415-6호
Copyright © 2020 소상공인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