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종합 기타
“소상공인 물류유통 획기적으로 개선한다”중기청 ‘전담 유통센터’ 설립키로 … 전국권역배송 공동물류센터도
관리자 | 승인 2015.05.18 10:18
소상공인 유통 및 물류지원을 총괄할 별도의 전담기관인 ‘소상공인 유통센터’(가칭) 설립이 추진된다.
중소기업청(청장 한정화)은 지난달 27일 국회에서 이진복 새누리당 의원 주최로 열린 ‘중소유통물류센터 개선안에 대한 토론회’에서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중소유통물류시스템 선진화 방안’ 초안을 발표했다.
초안에 따르면, 중소기업청과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중기중앙회, 슈퍼연합회 등이 출자해 별도의 법인으로 ‘소상공인 유통센터’를 설립하고, 센터 산하에 전국 권역으로 배송이 가능한 대형 공동물류센터를 건립하는 한편, 물류 정보를 총괄하는 통합정보시스템도 갖출 계획이다.
소상공인유통센터 건립을 위한 출자는 중기청이 보조금 60%를 투입하고 중기중앙회, 슈퍼연합회, 체인조합, 대기업 제조사 등이 각 10%씩을 출자하는 방식이다.
이를 추진하기 위해 중기청 소상공인정책국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설립추진위원회를 결성했으며, 위원회에는 출자기관, 유통학계 등 전문가 10여 명이 참여하기로 했다.
그동안 업계에서는 규모의 경제를 갖추지 못한 탓에 발생하는 중소 유통업체 및 소상공인의 불이익을 해소하고 대기업 유통에 맞서 가격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전담조직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줄기차게 제기돼 왔다.
2003년부터 800억원에 달하는 예산을 투입해 총 42개 지역에 중소물류센터를 세웠으나, 운영 주체의 전문성이 부족하고 일선 점포의 이용률도 저조했다.
이번에 나온 ‘선진화 방안’은 방만 경영 등으로 문제가 됐던 지역 중소유통물류센터를 소상공인유통센터 산하의 대형 물류센터와 연계하는 내용도 담고 있다. 이를 통해 중소상인과 학계는 골목상권의 자생력을 제고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한편 이날 토론회에서 발표자로 나선 강갑봉 한국수퍼마켓협동조합연합회장은 “규모의 경제에서 발생하는 동네슈퍼의 불이익을 해소하기 위해 동네슈퍼를 체인화하는 방안이 필요하다”며 “이를 위해서는 체인사업 전문기업 신설, 동네슈퍼 의무교육제도 도입, 중소유통 발전연구소 설립 등이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제의했다.
김익성 동덕여대 교수도 “공동물류시스템을 활용할 경우 중소기업이 경쟁력 있는 다양한 상품을 구비할 수 있고 가격경쟁력도 확보할 수 있다”며 “유통정보화를 통한 마케팅관리 효율성을 높이고, 관리업무 부담이 줄어들며, 서비스 경쟁력이 회복되면 고객의 신뢰도 더 얻을 수 있는 등 물류시스템 개선은 중소유통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하지만 김숙경 산업연구원 연구위원은 “정부가 직접 유통물류센터를 운영하는 방안은 초기 운영업체 선정과정에서 어려움을 덜어주는 과도기적 형태가 돼야 한다”며 “장기적으로는 정부가 아닌 민간 기업들이 사업을 수행할 수 있는 방향으로 정책을 수립해야 할 것”이라고 정부주도 사업의 한계를 지적하기도 했다.

관리자  @

<저작권자 © 소상공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리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인 : 정이훈  |  편집인 : 전인철  |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정이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이훈  |  종별 : 일반주간신문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 10328  |  등록연월일 : 2011년 11월 23일  |  사업자등록번호 : 105-87-65008
구독문의 : 02-717-3008  |  팩스 : 02-737-3008  |  서울시 금천구 범안로 1130 디지털엠파이어빌딩 415-6호
Copyright © 2020 소상공인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